글로벌복지단체(회장 장길자), 김치로 이웃과 함께 세계와 함께 ^^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 광장 2009년 11월 11일. 


불과 이삼십 년 전만해도 어머니의 김장으로 겨울 준비가 시작되는 것이 우리네 풍경이었다. 김장은 수고스럽고 힘이 많이 드는 가사노동이지만 가족들이 겨우내 먹을 것을 생각하며 어머니는 정성으로 김치를 담그고, 또 갓 담근 김치를 이웃에 두루 보내 함께 이웃간의 정을 나누기 마련이었다. 


겨울을 앞두고 전통적인 나눔의 의미가 더욱 절실하게 다가오는 이때,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회장 장길자)는 '2009년 외국인과 함께하는 어머니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를 개최했다.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 광장에는 행사를 위해 위러브유 장길자회장, 이사진, 성남.옥천지부 회원들을 비롯하여 가수 윤태규.백미현씨와 30여 명의 주한 외교관 가족들까지 지원봉사자 150여 명이 모였다. 




이날 버무릴 김장은 모두 5톤 분량. 

형편이 어려운 이웃 500가정에 보내질 겨울 양식이다. 배추를 밭에서 직접 뽑아와서 다듬고 절이고 씻고 건지는 과정과 싱싱한 국내산 농수산물로 배춧속을 마련하는 과정까지, 이웃들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며칠전부터 많은 회원들의 정성스러운 손길을 거쳐 행사장에 도착한 것이다. 



남산골 한옥마을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도 이색적인 김장 풍경에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연신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다. 일부 관광객들은 행사장 한편에 당일 설치된 김장 관련 홍보전시물을 꼼꼼히 읽어보고, 또 즉석에서 김치를 맛보거나 김장 담그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모두 합심하여 두어 시간 만에 김장을 끝내자 이웃에 나눠줄 김치 500박스가 쌓였다. 이중 450박수는 오후 2시경부터 서울중구, 중량구, 노원구의 복지담당 공무원들을 통해 이웃에게 전달됐다. 


수고한 회원들과 외국인 참가자들을 일일이 격려한 장길자 회장은 행사를 마치고 노원구 월계2동의 몇몇 조손가정을 방문해 이날 담근 김치와 쌀, 반찬 선물세트를 직접 전달했다. 손님들을 반기며 맛있는 반찬 선물에 즐거워하는 손자, 손녀의 모습에 어르신들은 흐뭇해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길자 회장은 어르신들의 어려움과 고통을 위로하고 건강을 기원하는 한편, 아이들에게도 할아버지, 할머니를 잘 모시고 바르게 자라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네 사회를 따뜻하게 해주는 현장이네요.

지구촌 이웃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로벌복지단체 IWF(장길자님)가 시골마을에 희망을 주다! 






몇년 전, 네팔 남동부 시골마을에 '위러브유' 다리 완공식이 개최됐어요.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회장 장길자) 네팔 지부장을 비롯한 회원남들과

네팔 국회의원, 시장, 마을 주민 약 250명이 참석해 기쁨을 나눴어요.


네팔 다리는 폭우로 붕괴되어 차량통행은 물론

사람들의 이동조차 어려운 상황에 놓였어요. 


이 다리는 하루 교통량이 400회 이상 되는 주요 도로지만

비용문제로 계속 복구가 뒤로 미뤄졌어요.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들은 IWF(회장 장길자) 글로벌복지단체가

제15회 새생명사랑의콘서트를 통해 네팔 다리 건설지원을 했어요. 


네팔 레와티 의원은 "튼튼하고 좋은 다리를 건설해 준 위러브유에 감사드린다"고 치하했어요.

네팔 시장도 "나라에서 지어야 할 다리인데 위러브유에서 복구를 지원해 줘서 감사하다" 기뻐했어요.





마을회장과 주민들은 

"국제위러브유(IWF장길자 회장)덕분에 마을이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기뻐했어요.

이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기증서전달과 기념촬용으로 마무리됐어요.






네팔 지진 이후 글로벌복지단체 IWF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는

구호품기증, 구호활동 자원봉사로 네팔 지진피해민들을 도왔어요.


네팔 시에 놓인 '위러브유' 다리도 그 이름처럼

사람과 사람 사이를 잇는 사랑의 다리가 되어

자연재해로 고통받던 지역 주민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될 거에요~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푸푸 2016.08.17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러브유다리 멋지네요~

  2. BlogIcon 나눔의 묘미~ 2016.08.18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리 이름이 멋지네유~

  3. 웃음 2016.09.05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과 위로가 되었겠네요~

  4. 과자 2016.09.09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망의 다리네요! 다리가 없었다면 주민들이 매우 불편했을거에요

  5. 아로마 2016.09.10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을사람들에게 필요한 교통수단이네요~

  6. 아하 2016.09.12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의미가 있는 다리네요!

  7. BlogIcon 그린울프 2020.02.14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러브유 다리...다리 이름이 너무 예쁘네요~~^.^

  8. BlogIcon 일곱개의스위치 2020.02.15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나라가 할 일을 대신 했네요!
    위러브유의 다리 건설로 마을 사람들의 생활이 너무나 편해졌겠어요~

장길자회장의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명절에 한 것은?


이웃님들 안녕하세요~

어느덧 명절연휴가 끝나고 다시 일상생활로 돌아왔네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명절을 맞이하여 고향을 찾아가 부모님을 만나지만

명절이면 유독 외로운 분들이 계십니다. 독거노인가정입니다. 


하여 장길자회장님의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이번에도 팔을 걷고 나섰답니다~ 




설을 맞아 소외 이웃들에게 '어머니의 사랑'을 전한 것입니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장길자회장)는 독거노인가정 등 

100 세대의 어르신들이 맛있는 떡국을 드실 수 있도록 떡국떡 400kg를 전달했습니다. 


"최근 무서운 한파로 몸과 마음이 시렸을 소외 이웃들이 

어머니 사랑의 마음으로 따뜻한 위로를 받고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관계자의 말입니다. 




우리의 이웃들이 설 명절과 겨울을 지내도록 

이웃사랑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회원들의 모습이 따스하게 느껴지네요~~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행복 2016.02.15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소식이 많이 들려 좋네요^^

  2. BlogIcon 기억너머 2016.02.15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이웃과 사랑을 나누는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멋지네요 ^^

  3. BlogIcon yoyo^^ 2016.02.15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 새해 복 많이받으시고 건강하세요^^

  4. 뿌잉 2016.02.15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르신들 명절이~~~ 외롭지 않고~~ 행복해 하셨을거 같네요. ^^
    작은사랑으로`~ 행복을 나누니~ 감동입니다.

  5. BlogIcon 행복나라로 2016.02.26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의 사랑을 전하는 위러브유.. 따뜻함이 전해져 오네요. ^^

  6. BlogIcon 나나112 2016.03.02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네요!!위러브유가 있어 세상이 밝아지는거같아요^^

  7. BlogIcon 스윗라떼 2016.03.06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에 좋은일들 많이 하셨네요~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는 명절나눔사랑실천 응원해요

  8. BlogIcon 초록샛별 2016.03.14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웃과 함께 명절로 뜻깊게 보내셨네요

  9. BlogIcon 호호불어 2016.03.16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사시는 어르신들은 얼마나 외로우실까 생각을 해 봅니다. 너무 좋은일 잘 하셨네요!!~~

  10. ghgh 2016.07.06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