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구래초등학교의 어린이로부터 온 귀여운편지, 

장길자 회장님께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해지고 있어요.

10월이 되어서야 조금씩 쌀쌀해지네요.


폭염으로 힘들었던 여름은 지나가고

어느덧 가을이 되었어요.


가을이 되니

초등학교에서는 가을운동회가 한창이에요.



아이들을 생각하니

iwf 장길자회장님께 귀여운 편지를 주었던

강원도 구래초등학교의 한 어린이가 생각나네요.




WE LOVE YOU 운동본부 (장길자)담당자님께


안녕하세요 저는 구래초등학교 김원기입니다.

요기는 봄이오고 예쁜 꽃들이 피었어요.


담당자님이 오실때는 추웠는데 지금은 따뜻해요.

거기도 따뜻하겠죠?


담당자님께서 보내준 운동화를 신고 열심히 운동하고 있어요.

그 운동화는 마음에 쏙 들었어요. 

그 운동화를 신고 열심히 운동할게요.


그리고 담당자님처럼 커서 열심히 남을 도울게요. 

그리고 그 운동화를 생각하면서 공부도 열심히 할게요.


정말 감사합니다. 

그럼 안녕히계세요.



어린이의 마음이

많이 감동이 되었나봐요~


지금은 많이 컸겠지요?

역시 사랑나눔은 우리사회를 따스하게 해요.


10월도 소소한 작은 나눔을 베풀어

함께 더불어 사는 세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거에요.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니 2016.10.09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정말 마음이 감동이예요 ㅠㅠ진심으로 담은 편지..

  2. 구구 2016.10.10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정말 감동받았나봐요!

  3. 골드 2016.10.10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동화를 신고 기뻐하는 아이의 모습이 그려지네요~

  4. BlogIcon 나나112 2016.10.10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순수한 마음이 느껴져 뿌듯하고 웃음이 절로나네요^^



사랑의 물펌프를 기증하기 위해서 걷기대회 시작~~!!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 가족들의 인터뷰~ 



목마름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생명을 전하는 사랑과 희망의 발걸음!



"저희는요 많이 풍족하게 살고 있는데 

다른 어린이들은 물을 못마셔서 

불쌍하게 살고 있는 것을 보니까 너무 안타깝고요.."



"너무 마음이 아프고 눈물이 납니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모습이 정말 감사하구나.. "



"아프리카에 물이 없어서 아이들이 고생하는 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런데 오늘 행사를 통해서 아이들에게 갈증이 없이 

물을 마실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 너무너무 행복하고 ..."



"우리의 한걸음 한걸음이 그들에게 생명이 되어서 

그들이 물로 고생받지 않는 그런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새생명사랑의 가족걷기대회(IWF장길자)를 통해 

물로 고통 받고 있는 아이들을 돕겠다고 나선 국제위러브유 회원들!


   


IWF 사단법인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 회원들의 따스한 마음이

아프리카 어린이들에게 전달되었습니다.

물펌프를 기증하여 어린이들이 희망을 보았습니다.


한걸음 한걸음마다 사랑의 마음을 담아 걷는 대회!

위러브유가 자랑스럽습니다.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니 2016.09.27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ㅠㅠㅠ끄억. 물이 없는것도 힘든데, 게다가 어린이들에게 물이 없다면 얼마나 괴로울지......ㅠㅠㅠ상상만으로도 너무 괴로운데 ..물펌프지원 !! 너무 멋져요 !

  2. 구구 2016.10.10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이 없다면 정말 고통스러울거 같네요.. 참 좋은 취지에요




어린이초청, 경향신문사 견학이야기~ 




어린이들 보면 참 이쁘지요?

어린이들이 어려서부터 잘 배우고 행복해야

나라의 미래가 밝은 것이 아니겠어요? ^^






2002년. IWF 국제위러브유(회장 장길자)운동본부에서

불우어린이를 초청하여 경향신문사를 견학한 적이 있었어요.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구 새생명복지회)는 

어린이 30여 명을 초청하여 경향신문사를 방문하였어요.


30여명의 어린아이들이 정말 정말 귀엽네요.

하나같이 호기심에 찬 얼굴들이네요.



어린이들은 신문사에 방문하여

신문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았어요.


매우 신기한 듯 쳐다보는 어린이들과

눈이 휘둥그레진 어린이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아마도 전반적인 과정을 이해하기는 어려웠을지라도

한 부의 신문을 만들기 위해 

많은 정성과 손길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차근차근 알았을 거 같네요.



어린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 좀 보세요. 

신문을 만드는 과정에 집중 또 집중하고 있네요. 


아마도 경향신문사를 견학한 어린이들은

신문 한 장도 소홀히 다루지 않고 

주의깊게 보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IWF 국제위러브유 장길자회장님 덕분에

불우이웃어린이들은 좋은 경험을 담아간 듯 하네요.




WELOVEU의 어린이복지는

계속 될거에요 ^^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니 2016.09.14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국제위러브유는 다양한 봉사활동이 이루어집니다!!

  2. BlogIcon 나눔의 묘미~ 2016.09.19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중하는 아이들 모습좀 보세유~ ㅎㅎ

  3. 하하 2016.09.23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사랑은 ing~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