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엄마의 품처럼... 장길자회장님과 김장나누기 행사~ 




엄마.

엄마만 생각하면

행복해집니다. 


"먼 타국 한국서 담근 김치의 맛은

고향인 미국서 끓여주시던 수프처럼

따뜻한 엄마의 품을 떠올리게 합니다"


사단법인 국제 위러브유(회장 장길자)가 주최하는

김치나눔행사에 참여했던 한 외국인의 말이에요. 


(경기일보)


국제 위러브유 운동본부 수원지회와 주한미군적십자사는 

14일 수원 전통문화관에서 페루·인도 출신 외국인 회원 및 

미국과 캐나다 출신 외국인를 비롯한 회원 총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김장 담그기 행사를 가졌어요.


오렌지색 머리수건과 앞치마를 두른 회원들은

구슬비가 오는 날씨에도 미소를 띠며 김장을 담그었어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랑 하나로 말이에요.



장길자 위러브유 운동본부 회장은

 “올해 침체된 경제환경 때문에 

더욱 추운 겨울을 맞은 이웃의 겨울나기를 위해 

따뜻한 마음을 담아 김장을 나누고자 행사를 마련했다”


 “어머니의 품처럼 넉넉한 사랑을 간직한 이웃들의 

응원이 있으니 힘내시길 바란다”고 격려했어요.



이날, 정성으로 만든 김장김치는 7천kg.
이 김치는 수원과 성남, 안산, 화성일대의
독거노인과 저소득가정에 따뜻한 월동음식으로 전달됐어요.


각박한 세상에
훈훈한소식이에요.

iwf장길자회장님과 회원님들 고마워요 ^^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글이 2016.11.16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사랑을 나누는 모습이 너무 좋네요^^


[2편] 재단법인(IWF장길자) 국제WELOVEU와 김장나눔사진 공개~

"PHOTO"



2010년 외국인과 함께하는 어머니사랑의김장나누기가 펼쳐졌어요.

진열대에 쫙~ 깔린 배추와 맛깔스러운 김장양념이 있네요. 




장길자 회장님과 

IWF위러브유 회원들

그리고 외국인 관광객들이 함께 웃고 있네요.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가 개최한

제2회 김장나누기는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열렸어요. 





배추를 버무리면서

웃는 회원들의 모습에 감동이 되네요.

감동이 전해저오는 PHOTO네요~ 





이날 2000포기의 김치를 담았어요.

김치담그기행사에 참여했던

외국인 관광객들도 김치에 매료된 듯한 느낌이 들었어요. 


이렇게 국제위러브유 회원들이 

정성으로 만든 김장 김치는

어려운 이웃에게 돌아갔어요. 


독거노인, 청소년가장가정, 다문화 가정 등

1200가정에 김치와 함께 

쌀, 선물세트가 전달되었어요.






'너'의 행복을 위해

봉사하는 '우리'


우리 모두를 웃게 만드는

2010년 장길자님과 함게 하는 김장나누기PHOTO였어요~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리-니 2016.09.05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이제 김장담글때가 되었는데, 국제위러브유가 생각나네요 ~~!

  2. 호박 2016.09.07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을 담그시는 참가자 여러분들의 표정에서도 행복이 넘칩니다
    역시 사랑을 나누는 일은 행복한 일이예요~

  3. BlogIcon 호랑나비 2016.09.07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을 통해 사랑과 마음을 담아 보낸 위러브유 회원들의 노력이 더 큰 행복을 가져다 줄거 같네요^^

  4. 하하 2016.09.09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의 행복을 위해 봉사하는 우리... 좋은 말이네요

  5. 차차 2016.09.10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의 사랑이 가득 묻어난 김치네요~



[1편] 글로벌복지단체(회장 장길자)와 김장나눔사진~ 

"PHOTO"




2009년 외국인들과 함께한 어머니 사랑의 김장의 모습이에요. 

IWF장길자 회장님은 김장을 함으로써

어려운 이웃에게 나눔을 했어요. 






먼저 어머니의 정성으로 김장을 담가요. 


밭에서 직접 뽑은 배추100%국내산 농수산물의 배춧속.

이웃들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회원들이 

행사 수일전부터 정성을 담아 배추를 절이고 있어요. 



정갈하게 준비된 배추와 배춧속에서

번지는 싱싱한 굴 내음이 향긋해요~ 




한국의 김치 문화도 배우고,

이웃에게 사랑도 전해 

더욱 뜻깊은 행사라며 즐거워하는

 주한 외교관 가족들의 모습 PHOTO에요~ 




사단법인 장길자회장님께서 정성으로 만든 김치를

외국인가족에게 한 입 먹여주고 계시네요. 


어릴 적, 노란 배추 속대의 가장 맛있는 부분으로 

배춧속을 싸서 직접 입에 넣어 주시던 어머니의 정이 생각나네요. 





다음편에서 어머니 사랑 김장나눔기 PHOTO 올릴게요.

오늘은 여기까지 이만...

그럼 안녕히 가세요 ^^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박 2016.09.02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을 다해 재료 하나 하나 준비하시고 사랑을 담아 김장을 버무려
    우리 이웃들에게 선물하시는 위러브유의 사랑나눔이 너무 훈훈합니다

  2. BlogIcon 꿀떡 2016.09.02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의 나눔행사에 마음을 모은 위러브유회원들이 고맙기만 합니다^^

  3. 나나 2016.09.02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엄마가 생각나요~

  4. BlogIcon 리-니 2016.09.02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우와 이제 곧 김장을 담글떄가 됫네요 ~~~ ㅎㅎㅎㅎ

  5. BlogIcon 미키 2016.09.03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은 뭐니뭐니해도 양념을 쓱쓱 발라 입에 넣어주는 엄마의 손맛이죠~^^
    작은 것까지 챙겨주시는 회장님의 사랑과 배려에 늘 감동을 받습니다~

  6. gachi 2016.09.03 0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정과 사랑을 느끼는 나눔활도이라 생각됩니다

  7. 크읍크읍 2016.09.03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에 사랑과 정성이 듬뿍 들어가니 정말 맛나게 담가졌을 거 같아요^^

  8. 웃음 2016.09.05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해보이네요~

  9. 아하 2016.09.12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 손맛일거 같네여!



글로벌복지단체(회장 장길자), 김치로 이웃과 함께 세계와 함께 ^^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 광장 2009년 11월 11일. 


불과 이삼십 년 전만해도 어머니의 김장으로 겨울 준비가 시작되는 것이 우리네 풍경이었다. 김장은 수고스럽고 힘이 많이 드는 가사노동이지만 가족들이 겨우내 먹을 것을 생각하며 어머니는 정성으로 김치를 담그고, 또 갓 담근 김치를 이웃에 두루 보내 함께 이웃간의 정을 나누기 마련이었다. 


겨울을 앞두고 전통적인 나눔의 의미가 더욱 절실하게 다가오는 이때, 사단법인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회장 장길자)는 '2009년 외국인과 함께하는 어머니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를 개최했다. 서울 남산골 한옥마을 광장에는 행사를 위해 위러브유 장길자회장, 이사진, 성남.옥천지부 회원들을 비롯하여 가수 윤태규.백미현씨와 30여 명의 주한 외교관 가족들까지 지원봉사자 150여 명이 모였다. 




이날 버무릴 김장은 모두 5톤 분량. 

형편이 어려운 이웃 500가정에 보내질 겨울 양식이다. 배추를 밭에서 직접 뽑아와서 다듬고 절이고 씻고 건지는 과정과 싱싱한 국내산 농수산물로 배춧속을 마련하는 과정까지, 이웃들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며칠전부터 많은 회원들의 정성스러운 손길을 거쳐 행사장에 도착한 것이다. 



남산골 한옥마을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도 이색적인 김장 풍경에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연신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다. 일부 관광객들은 행사장 한편에 당일 설치된 김장 관련 홍보전시물을 꼼꼼히 읽어보고, 또 즉석에서 김치를 맛보거나 김장 담그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모두 합심하여 두어 시간 만에 김장을 끝내자 이웃에 나눠줄 김치 500박스가 쌓였다. 이중 450박수는 오후 2시경부터 서울중구, 중량구, 노원구의 복지담당 공무원들을 통해 이웃에게 전달됐다. 


수고한 회원들과 외국인 참가자들을 일일이 격려한 장길자 회장은 행사를 마치고 노원구 월계2동의 몇몇 조손가정을 방문해 이날 담근 김치와 쌀, 반찬 선물세트를 직접 전달했다. 손님들을 반기며 맛있는 반찬 선물에 즐거워하는 손자, 손녀의 모습에 어르신들은 흐뭇해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길자 회장은 어르신들의 어려움과 고통을 위로하고 건강을 기원하는 한편, 아이들에게도 할아버지, 할머니를 잘 모시고 바르게 자라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네 사회를 따뜻하게 해주는 현장이네요.

지구촌 이웃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Posted by 김진빵

댓글을 달아 주세요